하늘 아래 모든 아이가 행복한 세상 드림스타트가 꿈꾸는 세상!!

보도자료
[※ 아래 사진 및 홍보물의 무단 전재, 복제 및 배포를 금합니다.]

노원구, 서울 자치구 최초 초등 1학년생 치과 주치의 사업 펼친다

  • 글쓴이 : 조완규 
  • 조회 : 481
  • 등록일 : 2020-06-01
  • 첨부파일 :  

노원구, 서울 자치구 최초 초등 1학년생 치과 주치의 사업 펼친다
- 기존 초등학교 4학년에 이어 1학년 3500명으로 대상 확대
- 구비 18000만원, 지역 내 90개 치과의원 참여
- 구강검진, 치아 홈 메우기 등 구강관리 지원
- 검진기관으로 등록된 치과에 전화로 사전예약 후 방문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초등학교 1학년들의 구강질환 예방을 위해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학생 치과 주치의 사업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구비 18000만원이 소요되는 초등 1학년 치과 주치의 사업은 3500명이 대상이며 1인당 4만원의 검진비를 지원한다. 지역 내 치과의원 90개소가 참여하는데 검진의원은 학교 가정통신문과 스마트폰 앱 덴티아이에서 확인 가능하다.

먼저 진료를 원하는 학생은 치과 의원에 전화 예약 후 방문해야 한다. 필요서류는 구강 검진 문진표와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로, 스마트폰 앱 덴티아이에 미리 등록해 두면 병원 방문 시 따로 제출하지 않아도 돼 편리하다. 의원 방문 시 작성해 제출해도 된다.

검진 내용은 문진과 구강검사, 치면 세균막검사, 치아세정술, 불소도포, 치아 홈메우기 등이다. 치아 상태에 따라 방사선 촬영과 판독도 병행한다. 이외에도 건강증진을 위해 올바른 칫솔질과 불소 이용법, 바른 식습관 교육 등 구강보건 교육도 실시한다

검진 후에는 치과에서 해당 학생의 치아상태와 구강건강 관리내용, 조치사항 등 구강검진결과를 문자와 앱으로 통지한다. 구가 초등생 치과 주치의 사업을 1학년으로 확대한 것은 만 7세 전후에 영구치아가 처음 나오기 시작해 충치 예방에 중요한 시기이고, 예방효과도 뚜렷하기 때문이다.

한편, 구는 2012년부터 초등 4학년생을 대상으로 주치의 사업(19000만원 소요, 시비 80%, 구비 20%)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39개 초등학교 4학년의 98%에 해당하는 3,900명이 진료 혜택을 받았다.

아울러 치과 주치의 사업의 초등학교 1학년 확대 실시를 위해, 지난 27일 구청에서 서울북부교육지원청, 노원구 치과의사회, 스마트폰 앱 개발사 카이아이 컴퍼니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오승록 구청장은 학생들의 구강관리는 100세까지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게 되는 기반이기에 구강습관 형성 등 예방이 중요하다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문 의 : 의약과(02-2116-4370)

 

이전글 노원구, 학교밖 청소년 위한 정서 순화 프로그램 운영한다
다음글 노원구, 초등부터 고등학생까지 무료로 진로·진학 도와주는 ‘안심맞춤 진학패키지’ 운영